서민가계대출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로라 조회 99회 작성일 2021-09-16 07:28:35 댓글 0

본문

급증 우려에 옥죄는 가계대출...서민 돈줄 괜찮나? / YTN

[앵커]
가계 대출 급증에 따른 우려가 커지자 금융당국이 옥죄기에 나섰습니다.

신용대출 규제에 이어 총부채 원리금 상환비율까지 강화하겠다는 것인데, 이러다 서민 돈줄이 막히지 않을까 하는 우려도 나오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종수 기자입니다.

[기자]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달 은행의 가계대출은 8월에 비해 9조6천억 원 늘었습니다.

지난 8월에 11조7천억 원 역대 최대에 이어 두 번째 규모로 늘어난 겁니다.

9월만 놓고 보면 사상 최대입니다.

특히 신용대출은 지난 7월 3조7천억 원에서 8월에는 5조7천억 원까지 늘었습니다.

한 달 사이 증가 폭으로는 역대 최대입니다.

카카오게임즈 등 대형 공모주 청약과 인기 종목에 빚을 내 주식 투자했고 영혼까지 끌어모은다며 대출로 집을 샀기 때문입니다.

이처럼 폭증하는 가계 대출에 최근 금융위원회, 금융감독원 여기에 한국은행 수장까지 잇따라 공개적으로 우려를 표명하고 나섰습니다.

[이주열 / 한국은행 총재 : 늘어나는 가계대출 자금이 자산시장으로 과도하게 유입하게 될 경우 추가적인 금융 불균형 축적요인으로 작용하기 때문에..]

금융 당국은 실제 가계대출 옥죄기에 들어갔습니다.

은행권은 지난 6월과 7월 3조 원대 증가 폭을 보이다 8월에는 5조7천억 원으로 급증한 신용대출을 연말까지 매달 증가 폭을 2조 원대로 유지하기로 했습니다.

신한, 하나, 국민 등 대형 시중 은행은 고소득 전문직에 대한 신용 대출 한도를 연봉 2배 이내로 묶기로 했습니다.

여기에 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DSR 규제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DSR은 주택담보대출은 물론 신용대출 등 모든 대출 원리금 상환액을 더해 연 소득으로 나눈 값입니다.

금융당국은 DSR의 규제 대상과 그 범위를 확대하기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윤석헌 / 금융감독원장(13일) : 머지않아 DSR도 좀 확실한 그림이 나올 수 있을 거라고 기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조치에 따라 개인 대출한도가 줄어 전세 자금 등 서민들의 실생활 자금 마련이 쉽지 않게 될 수도 있어 금융당국이 고심하고 있습니다.

서민 돈줄은 마르게 하지 않으면서 가계 부채를 줄여나갈 수 있는 신의 한 수가 마련될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YTN 이종수[jslee@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s://www.ytn.co.kr/_ln/0102_202010180517550551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social@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YTN \u0026 YTN plus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가계대출 조이니 금리 치솟아...서민 부담 가중 / YTN (Yes! Top News)

[앵커]
대출 금리가 몇 달째 오르고 또 오르고 있습니다.

정부가 천문학적인 가계대출을 잡겠다며 규제에 나선 이후 주택담보대출 금리를 중심으로 가계대출 금리가 치솟고 있습니다.

이렇게 되면 빚을 갚아야 하는 서민들로서는 부담이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이대건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가계대출 가운데서도 서민들 피부에 직접 와 닿는 주택담보대출 금리의 상승세가 무섭습니다.

지난달 예금 은행의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2.89%로 9월보다 0.09%포인트 올랐습니다.

주택담보대출을 포함한 지난달 은행의 전체 가계대출 금리도 3.08%로 0.05%포인트 오르며 두 달 연속 상승했습니다.

금융당국이 직접 나서 지나친 금리 인상을 자제해달라고 여러 차례 경고했지만 이에 아랑곳하지 않고 금리는 시장 논리에 따라 치솟고 있는 것입니다.

미국의 연내 금리 인상 전망과 트럼프 당선 이후 불확실성 증폭이라는 외적 요인도 있지만 가장 직접적인 요인은 바로 정부의 대출 규제입니다.

정부가 1,300조 원에 이르는 가계대출 총량을 잡겠다며 올해 들어 여신 심사를 강화한 이후 은행들이 이를 핑계 삼아 일제히 대출 금리를 올린 것으로 보입니다.

문제는 이미 돈을 빌려 집을 샀거나 빌리려는 사람들의 부담도 갈수록 가중된다는 점입니다.

가계대출 총량을 잡겠다는 정부 정책이 또 다른 부작용을 낳고 있는 셈입니다.

[성태윤 /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 : 경기 상황이 어려워짐에 따라서 소득이 감소하는 계층의 원리금 상환 부담을 어떻게 낮춰줄 수 있을지 접근하는 것이 중요한데요. 이러한 논의는 충분히 되어 있지 않은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가 가계부채 총량인 숲만 보고 빚을 진 사람인 나무를 보지 못한다면 앞으로 우리 경제에 큰 위험이 될 수 있습니다.

YTN 이대건[dglee@ytn.co.kr]입니다.

▶ 기사 원문 : http://www.ytn.co.kr/_ln/0102_201611300502321077
▶ 제보 안내 : http://goo.gl/gEvsAL, 모바일앱, 8585@ytn.co.kr, #2424

▣ YTN 유튜브 채널 구독 : http://goo.gl/Ytb5SZ

[ 한국 뉴스 채널 와이티엔 / Korea News Channel YTN ]

[경제 완전정복] 대출 고삐 죄는 정부…내 대출 어쩌나? 규제 강화에 서민만 피해? (2021.04.30/뉴스외전/MBC)

“가계부채 1천726조 원, 증가율 8%‥ GDP 대비 90% 넘어”

“가계부채 대책, 예상보다 한 달 늦게 나와‥코로나19 영향”

“가계부채 관리 방안 핵심은 DSR(총부채원리금상환비율) 40%”

“연간 소득 대비 원리금 40% 넘지 못하게”

“7월부터 ‘주담대’ 규제지역 6억 초과 주택 적용”

“DSR 강화, 고소득자보다 저소득자에 더 타격”

“저소득 청년층 대출 심사에 ‘미래소득’ 반영 ”

“서민·청년 금융지원 확대‥40년 모기지 허용”

“규제 완화 정책 기대했으나 규제 강화로 초점”

“수도권 신규 택지 발표 연기‥투기 정황”

“국토부·LH 직원 투기성 소유 없어”

https://imnews.imbc.com/replay/2021/nw1400/article/6164749_34915.html

#가계부채, #코로나19, #DSR

... 

#서민가계대출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전체 4,290건 1 페이지
게시물 검색
Copyright © cpcguard.co.kr. All rights reserved.  Contact : help@oxmail.xyz